미술계 소식

남해 작은미술관, 안운주·김태연 작가 '몽유도원' 전 개최

2020.07.03

associate_pic

[남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경남 남해군 남해바래길 작은미술관이 오는 7일부터 안운주, 김태연 작가의 '몽유도원'전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남해군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는 ‘여류작가의 새로운 시선’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서 안운주 작가는 흐드러지게 핀 앞산 진달래, 소나무 등 자연으로부터 시작된 유년의 추억을 자유롭고 창의적인 화풍으로 표현한다. 또 김태연 작가는 작고 소중한 고양이에 대한 자신의 감정과 감성을 고양이의 시선을 따라 독특하게 그려 낸다.

특히 안운주 작가는 심도 있고 감각적인 채색, 절도 있는 붓터치를 통해 자신의 미학을 표현하는 반면, 김 작가는 간결함과 조화로운 색조, 따뜻한 질감을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서로 다른 소재와 화풍으로 두 작가의 그림은 상반되는 듯하지만, 수채화처럼 번지는 그리기 기법에서 닮은 구석도 느껴진다.      

이번 전시는 7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무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이며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 관람은 필수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김수자·박찬욱·프랭크 게리·디터 람스…'나의 사적인 예술가들'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360° VR로 생생하게 보세요"

‘시대를 열다! 진주 소년운동 100년’ 기념전

한국대표 목판화가 이철수 작품, 경남에서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