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강릉·밀양·장수 등 5곳에 '꿈꾸는 예술터' 조성

2020.03.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주 문화예술 전용시설 '꿈꾸는 예술터' 팔복예술공장의 '오픈 스튜디오'.(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3.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예술교육 전용시설 '꿈꾸는 예술터'를 조성할 지방자치단체로 강원 강릉시, 부산 북구, 경남 밀양시, 전북 장수군, 충북 청주시 등 5곳을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꿈꾸는 예술터 조성 지원 사업은 주민들이 지역에서 창의적인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상시적으로 접할 수 있도록 지역 중심의 문화예술교육 전용 공간을 조성·운영하는 생활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다.

강릉시는 전통예술·현대예술·기술융합의 미래 문화예술교육 중심을, 부산 북구는 함께 즐기고 나누고 발전하는 부산 문화예술교육 중심을 각각 만든다는 목표로 선정됐다.

또 밀양시는 청년 예술인의 문화예술교육 특성화 거점으로, 장수군은 농촌형 문화예술교육의 자생역량 확보 공간으로, 청주시는 시민놀이터 '동부창고'를 삶이 예술이 되는 공간으로 각각 만들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문체부는 국비 총 52억원을 투입해 해당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설 재단장, 사업기획·운영 자문, 지역 문화자원의 특수성을 반영한 콘텐츠 개발 등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한다. 또 각 지자체가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 전체 과정에서 맞춤형 자문과 사업 상담 등을 진행한다.

문체부는 2018년부터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전북 전주시와 경기 성남시에서 각각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2022년까지 10여곳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꿈꾸는 예술터 지원 사업이 지역 주민의 일상을 풍요롭게 하고 지역 문화예술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교육 환경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관련기사 보기

[인사]국립중앙박물관

여주박물관, 옛날 여주 사진 기증받습니다

'제부도 아트파크' 화성시문화재단에서 운영한다

사람 얼굴이 왜 거기서?...매병 '봄·옛 향기에 취하다'